영등포구, 장애인 불편 제로 '배리어 프리' 박차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3 15:43: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구청·18개동 주민센터에 '음성변환 출력기'
내달 말까지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 22곳에 신규설치

▲ 동주민센터 강당 무대에 경사로를 설치한 모습. (사진제공=영등포구청)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서울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오는 7월 말까지 장애인을 배려한 시설을 조성해 '배리어 프리(barrier free)' 환경 구축에 나선다.

배리어 프리란 고령자나 장애인이 살기 좋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물리적·제도적 장벽을 허무는 것을 의미한다.

구는 이번 기회에 각종 시설 및 제도를 정비해 장애인들의 정보 접근을 용이하게 하고 알 권리를 충족할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우선 구는 이달 중 구청 민원여권과 및 18개동 주민센터에 음성변환 출력기를 설치해 시각장애인의 정보 접근성을 강화할 예정이다.

출력기로 주민등록등·초본, 인감증명서 등 민원서류의 바코드를 스캔하면 음성으로 편리하게 안내받을 수 있다.

또한 ‘알기 쉬운 장애인 정보 안내서’를 이달 중 동주민센터 및 복지기관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정보 안내서는 일반 책에 비해 글씨 크기가 크고 그림이 삽입돼 시력이 좋지 않은 사람들에게 유용하다.

안내서에는 장애인 복지시책 책자 내용 중 구에서 받을 수 있는 혜택들이 담겨 있다.

또 지역내 공원에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이용 가능한 점자 안내판을 제작해 위치를 안내한다.

안내판 설치장소는 영등포공원, 당산공원, 문래공원 등 3곳이다.

오는 7월 말까지는 전동보장구 급속충전기를 구청, 동주민센터, 구립 도서관, 복지시설 등 22곳에 신규 설치할 예정이다.

급속충전기를 이용하면 장애인용 전동휠체어, 전동스쿠터 기준 1시간 만에 완충되며 최대 2대 동시 충전이 가능하다.

타이어 공기 주입과 휴대폰 충전 기능도 갖추고 있다.

아울러 장애인들이 더욱 편리한 행정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동주민센터에 휠체어 4대, 보청기 9개, 확대경 4개를 추가 비치한다.

이외에도 구는 동주민센터 강당 무대에 경사로를 설치해 휠체어 이동을 원활히 하고, 장애인사랑나눔의집 계단 및 화장실에 설치된 노후 핸드레일을 교체하는 등의 장애인을 위한 정책을 펼칠 예정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장애인들의 일상생활 속 불편함을 해소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고자 노력했다”며 “앞으로도 무장애 환경 조성 및 다양한 정책을 통해 장애인들이 행복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