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나주~무안 영산강 강변도로 연내 개통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6 11:47: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영산포구~몽탄포구 34km · 폭 10m로 조성
곳곳에 쉼터··· 자전거 · 마라톤 등 레포츠명소화 기대


[남악=황승순 기자] 전남도는 나주 영산포구에서 무안 몽탄포구까지 34㎞를 잇는 영산강 강변도로가 연내 개통될 예정이라고 16일 밝혔다.

이 강변도로는 2011년부터 2050억원(국비 90%)을 들여 영산강 고대문화권 특정지역 개발사업으로 진행됐다.

영산강은 담양 용소에서 발원해 광주, 나주, 영암 등 8개 시ㆍ군 116㎞를 적신다.

나주평야와 영암간척지에서 세계 최고 질 좋은 쌀을 생산하는데 기여하고 있고, 역사적으로는 고대 마한 54국 문화를 번성케 한 젖줄 역할을 했다.

이 때문에 지난 2005년 국토교통부가 ‘영산강 고대문화권 특정지역 지정 및 개발계획’을 세워 이 일대 문화자원 개발, 활용사업을 펼치고 있다.

강변도로 사업도 그 중 하나다.

교량 8곳, 터널 1곳을 포함한 34㎞ 길이에 10m 폭으로 개설되고 있다.

비탈경사는 2~6%로 비교적 완만해 자전거, 인라인스케이트, 달리기 등 지역 레포츠 활동의 명소로 벌써부터 기대되고 있다.

강물과 주변 경관을 최대한 조망할 수 있으며 곳곳에 생태탐방로와 쉄터 등이 마련돼 지역 주민과 관광객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또한 이팝나무, 산사나무, 편백나무 등 키큰나무와, 배롱나무, 영산홍, 무궁화, 개나리 등을 함께 심어 철따라 꽃들이 피고 지도록 꾸몄다.

전남도 관계자는 “최종 준공을 앞두고 도로 이용에 불편한 장애요소가 없는지를 시군과 함께 파악해 면밀히 보완하고 있다”며 “세계적 강변도로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산강 강변도로가 개통되면 영산강 고대문화유적과 주변 마을을 연결하는 접근로 역할을 하게 되며, 강변 마라톤 코스로도 크게 각광받을 전망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