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청년 1인 가구 대상 '건강밥상 요리교실' 운영

고수현 / 기사승인 : 2019-06-17 15:09:0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고수현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오는 26일·27일 양일간 청년 1인 가구의 건강한 식생활 형성을 돕는 '건강밥상 요리교실'을 운영한다.

이번 요리교실은 학업 또는 바쁜 직장생활로 영양불균형 상태에 놓이기 쉬운 1인 가구 청년을 대상으로 평소 식생활 습관을 돌아보고, 청년들이 간단한 요리를 배워 건강한 식생활 형성을 돕기위해 마련됐다.

교육은 오후 2시 30분부터 청년공간 이음(관악구 봉천동 1627-10, 4층)에서 진행된다.

교육내용은 식재료에 관련한 이론 및 기본 조리교육과 함께 ▲감바스 ▲알리오올리오 ▲라따뚜이 ▲부르스케타 등 집에서 손쉽게 만들어 먹을 수 있는 다양한 메뉴를 실습해볼 수 있다.

또한 수업에서 배운 내용을 집에서 복습해볼 수 있도록 식재료 꾸러미도 지급된다.

청년 1인 가구 18명으로 진행되며, 이음 홈페이지 ‘강연/강좌’란에서 선착순 접수 진행 중이다.

건강밥상 요리교실 운영 관련 기타 자세한 문의사항은 구 보건지소로 문의하면 된다.

박준희 구청장은 "비슷한 연령대의 청년들이 한자리에 모여 함께 요리를 만들며 서로의 고민도 이야기하고 소통하면서 공감대 형성의 장이 되기를 기대한다"며 "다각적인 청년 친화 사업으로 청년들이 머무르고 싶은 더불어 으뜸 관악구를 만들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