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붉은 수돗물 초기대응 미흡··· 이달 하순 수질 회복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15:43: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박남춘 인천시장 기자회견··· "수도 관로 이물질 원인"
18일 정부조사 중간발표


[인천=문찬식 기자] 최근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가 장기화되고 있는 가운데 박남춘 인천시장이 기자회견을 열고 초기 대응이 미흡했다며 입장을 발표했다.

박 시장 17일 인천시청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현재 수돗물에서 검출되는 이물질은 수도 관로내에서 떨어져 나온 물질이 확실하다"며 이같이 밝혔다.

또한 그는 "지속적인 말관(마지막 관로) 방류만으로는 관내 잔류 이물질의 완벽한 제거가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더욱 근본적이고 총체적인 관로 복구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수돗물 방류 조치 외에 정수장·배수장 정화작업을 대대적으로 벌일 방침이다.

우선 18일까지 1단계 조치로 정수지 청소와 계통별 주요 송수관 수질 모니터링을 시행하고, 19∼23일에는 이물질 배출이 필요하다고 판단되는 계통 송수관의 방류와 함께 주요 배수지의 정화작업과 배수관 방류를 시행할 계획이다.

또 오는 24∼30일에는 3단계 조치로 송수관과 배수지 수질 모니터링을 하고 수질 개선 추이에 따른 주요 배수관·급수관의 방류를 지속할 예정이다.

박 시장은 "전문가 그룹 분석에 따르면 이런 단계별 조치를 통해 금주 내에는 가시적인 수질 개선이 이뤄지고, 6월 하순에는 기존 수질을 회복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이와 함께 박 시장은 이번 사태 발생 이후 인천시의 대응이 부실하고 안이했다는 점도 시인했다.

그는 "일반적인 수계전환이나 단수 때 발생하는 적수 현상이 보통 일주일이면 안정화된다는 경험에만 의존해 사태 초기 적극적인 시민 안내와 대응도 미흡했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초기 적수나 탁수가 육안상 줄어드는 과정에서 수질검사 기준치에만 근거에 안전성엔 문제가 없다는 식으로 설명해 드려 불신을 자초하기도 했다"고 털어놓았다.

박 시장은 "모든 상황에 대비한 철저한 위기대응 매뉴얼을 준비해 놓지 못한 점, 초기 전문가 자문과 종합대응 프로세스가 없었던 점을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덧붙였다.

인천시는 이번 사태의 원인을 지난 5월30일 풍납취수장과 성산가압장 전기설비 법정검사를 실시할 때 수돗물 공급 체계를 전환하는 과정에서 기존 관로의 수압 변동으로 수도관 내부 침전물이 탈락하면서 적수가 나온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사태로 인해 서구·영종·강화 지역 1만여가구가 적수 피해를 겪고 있으며, 이 지역 학교에서는 수돗물에 적수가 섞여 나오는 탓에 급식에도 차질이 빚어지고 있다.

지속적인 적수로 인해 주민들의 불만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인천시는 현재 운영 중인 민관협의체 협의를 통해 세부적인 주민 지원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우선 수질 피해 발생 이후부터 종료 때까지 상·하수도 요금을 전액 면제하고 저수지 청소비를 실비 지원할 방침이다.

또한 생수 구입비, 필터 교체비·수질 검사비 등을 지원하고, 피부질환 치료비 등 의료비 실비 지원은 사실 관계를 확인한 후 진료비를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환경부·수자원공사 등이 참여하는 정부 합동 조사반은 지난 7∼14일 현장조사를 마치고 완료한 데 이어 18일에는 중간 조사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