갑상선암 40대부터 ↑··· 여성이 남성의 5배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7 15:57: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민건강보험공단 분석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국민건강보험공단이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2013∼2017년 갑상선암 환자를 분석한 결과, 지난 5년간 병원을 방문한 진료인원이 21.7% 증가했다고 17일 밝혔다.

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갑상선암 환자 연도별 진료인원은 2013년 28만425명에서 2017년 34만1155명으로 연평균 5% 증가했으며, 40대부터 뚜렷하게 증가하고, 여성 환자가 남성보다 5배 많았다.

2017년 기준 여성 환자는 28만1007명으로 남성 환자 6만148명보다 4.7배 많았다.

다만 5년간 연평균 증가율은 남성이 7%로 여성 4.6%보다 높았다.

특히 5년간 연령대별 증감률은 40대 11.3%, 50대 17.2%, 60대 53.1%, 70대 이상 56.5%로 나타난 반면 30대 증감률은 0.1%, 20대 5.4로, 40대 이후부터 뚜렷한 증가세를 보였다.

또 2017년 기준 40대 이상 진료인원은 전체 85.9%를 차지했고 30대 이하는 14.1%에 그쳤다.

10만명당 진료인원은 2017년 기준 60대 환자가 1292명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1279명, 40대 970명 순으로, 연평균 증가율은 70대 이상이 7.2%로 가장 높았고 60대 4.7%, 40대 3.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 증가율은 남성의 경우 40대 환자 6.3%, 60대 환자 5.8%로 순으로 증가 폭이 컸고, 여성은 60대 4.6%, 40대 2.3% 순이었다.

갑상선암 진료비는 2013년 2785억원에서 2017년 2590억원으로 7% 감소했다. 1인당 진료비도 5년간 평균 6.5% 감소했다. 다만 1인당 입원비는 연평균 10.8% 증가했다.

수술인원은 5년간 감소하는 추세를 보였다. 갑상선암 수술인원은 2013년 4만151명에서 2017년 2만2796명으로 43.2% 감소했다. 진료인원 중 갑상선암 수술인원이 차지하는 비율 역시 2013년 14.3%에서 2017년 6.7%로 크게 감소했다.

임치영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외과 교수는 "언론에서 갑상선암의 과잉진단에 대해 보도가 나온 이후 수술을 하지 않고 상태를 지켜보기 원하는 환자들이 많이 증가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