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일 전남도의원, 광주 군 공항 전남도 이전 재검토 촉구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8 12:24: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지역주민 수용할 합리적 정책 대안 마련해야 [해남=정찬남 기자] 김성일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 1)이 18일, 본회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현재 전남과 광주의 최대 현안인‘광주 군 공항 이전’관련, 아무 대책도 없이 무조건 전남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막무가내식 주장에 대해 강력히 성토했다.
▲ 김성일 전남도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1)


의원은“최근 군 공항 이전과 관련해 벌어지고 있는 일련의 상황에 대해 지역민을 대표하는 도의원으로서 묵과할 수 없는 수준에 이르렀다.”며,“군 공항 이전은 원점에서 재검토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지난해 8월 20일 광주·전남상생발전위원회는 이전지역 주민들이 수용할 수 있는 합리적인 방법을 찾아 광주 군 공항 문제도 협력하자며 상생과 협력을 다짐했다.

그러나, 전남도가 군 공항 이전에 합의 했다는 등의 사실과 다른 내용들이 최근 국회 정책토론회 등에서 나돌고 있어 전남도의 선의가 왜곡되고 있다는 지적이다.

국토교통부 공항개발중장기기본계획을 보면 무안국제공항 개항과 동시에 광주공항 국제선을 이전하고, 국내선은 향후 이용 수요에 따라 무안국제공항으로 통합키로 돼있다.

따라서, 광주 민간공항의 무안국제공항 통합과 광주 군 공항 이전은 분명히 별개의 사안이므로 민간 공항 이전 합의를 명분으로 지역주민의 희생을 강요하는 군 공항 이전 요구는 타당치 않다.

특히 군 공항 이전은 현행법상 직접적인 소음피해 보상도 없고 이전 주민들의 피해가 불 보듯 뻔 하지만 엄청난 경제적인 파급효과가 있는 것처럼 홍보하고 있다.

김성일 의원은“군 공항 이전 사업은 해당 주민들에게 미치는 영향이 큰 만큼 공감대 형성 없는 이전은 법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것을 정부와 광주광역시가 확실히 인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전남과 광주광역시, 양 지자체와 지역 주민이 상생ㆍ협력해 군 공항 이전 문제를 슬기롭게 헤쳐 나가 새로운 미래 천년으로 도약하는 좋은 사례로 만들어 나가길 바란다.”면서, 광주 입장만을 대변하고 지역민간의 갈등을 조장하는 일부 인사들에게 정책 대안 제시를 요구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