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천구, 7월부터 아동 생활안전보험 운영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8 16:00:5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18세 이하 자동가입··· 교통사고등 최대 1000만원 보장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서울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아동친화도시로의 성장기반 마련을 위해 오는 7월부터 ‘아동 생활안전보험’을 운영한다고 18일 밝혔다.

아동 생활안전보험은 민선7기 유성훈 구청장의 공약사업으로, 안전에 가장 취약한 아동이 일상생활에서 발생할 수 있는 각종 재난이나 사고로 피해를 당했을 경우 보상받을 수 있는 제도다.

보험혜택대상은 구에 주민등록이 돼 있는 만 18세 이하 모든 아동·청소년, 만 18세 이하의 거소등록 외국국적 동포 및 거소등록 외국인이다. 국내 어디서 사고가 발생하더라도 혜택을 받을 수 있다.

보장 범위는 ▲스쿨존 교통상해 부상치료비 ▲폭발, 화재, 붕괴, 산사태 상해사망 및 후유장애 ▲대중교통이용 중 상해사망 및 후유장애 ▲익사사고 사망 ▲강도 상해사망 및 후유장애 ▲뺑소니, 무보험차 상해사망 및 후유장애 ▲청소년 유괴, 납치 및 인질보상금 ▲미아 찾기 지원금 ▲의료사고 법률비용 ▲자연재해사망(일사병·열사병 포함) ▲성폭력범죄 및 성폭력상해보상금이다.

특히 구는 아동의 안전을 보장하고 실질적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보장내용을 16개 항목으로 다양화하는 등 아동을 위한 사회적 돌봄 조성에 세심한 노력을 기울였다. 최대 보장금액은 성폭력범죄 및 성폭력상해보상금의 경우 1500만원, 나머지는 모두 1000만원까지 보장한다. 개인이 가입한 보험이 있어도 중복 보상이 가능하다.

보험금 청구는 청구사유 발생시 구청 홈페이지 ‘금천소식’란에서 보험금 청구서 서식을 내려받아 작성 후 주민등록등본 등의 구비서류와 함께 현대해상화재보험에 청구하면 된다. 보험청구 및 상담은 현대해상화재보험으로 문의하면 된다.

유성훈 구청장은 “아동 생활안전보험은 예상치 못한 재난이나 사고로 피해를 입은 아동과 그 가족을 위로하고 지원할 수 있는 좋은 제도”라며 “구가 아동들이 안전하고 보호받을 수 있는 아동친화도시로 성장하는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구청 아동청년과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