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상수도사업본부장 직위해제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8 16:42: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사태 책임자 총 2명 징계

[인천=문찬식 기자]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 인천시가 김모 상수도사업본부장과 이모 공촌정수사업소장을 18일 직위해제 했다.

시에 따르면 이같은 조치는 시의 사전 대비와 초동 대처 미흡 때문이라는 정부 합동 조사반의 중간 조사 결과가 발표됨에 따른 것이다. 시는 정부합동감사단 등 외부 감사기관에 감사를 의뢰하고 결과에 따라 추가 인사 조치를 병행할 계획이다.

박남춘 시장은 이날 환경부 조사결과 발표 이후 “오늘 정부 발표에는 시민들이 가장 걱정하시는 수돗물 이물질이 관로 내 침전물 또는 물때임이 확인됐다”며 “모든 단위에서 관로 정화가 제대로 이뤄지면 피해 지역 수질은 회복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박 시장은 “환경부는 현재 필터를 착색시키는 성분이 인체 유해성은 크지 않으나 필터 색이 바로 변할 단계라면 직접 음용은 삼가도록 권고했다”며 “시민께서 안심할 때까지 생수를 계속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오는 30일까지 3단계로 분류해 진행 중인 수돗물 정상화 대책을 차질 없이 진행해 이달 하순에는 수질을 종전처럼 되돌릴 수 있도록 하는 데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한편 인천 ‘붉은 수돗물’ 사태는 지난달 30일 이후 20일째 계속되고 있으며 서구·영종·강화 지역 1만여 가구와 150여개 학교가 적수 피해를 겪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