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 서울시의원, "친환경무상급식이라더니 학교엔 일반 식재료 납품" 정책 지적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3:14:5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조희연 교육감 "확인후 조치"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서울시의회 교육위원회 김경 부위원장(더불어민주당·비례)은 최근 제287회 교육위원회 교육감 정책 질의를 통해 “학교급식에 사전 안전성 검사가 완료된 친환경 농산물을 70% 이상 사용한다더니 정작 학교에는 일반 식재료가 납품되고 있다”며 “친환경 무상급식이라는 서울시교육청의 정책이 무색하다”고 주장했다.

김 부위원장은 “심지어 학교급식에 독점 공급하는 업체는 서울시청 산하의 서울친환경유통센터”라며 “매주 학교에서 서울친환경유통센터에 친환경 식재료를 주문하면 수십가지의 식재료를 일반으로 변경해서 보내오고 있다”고 비판했다.

조희연 교육감은 지난 선거에서 ‘고등학교와 사립초등학교까지 친환경무상급식 확대’라는 공약을 내세웠으며, 서울시교육청은 안전하고 질 높은 친환경 급식을 통해 학생들의 건강을 증진시킨다는 명목으로 학교급식에 친환경 농산물 70% 이상 사용을 권장하고 있다.

교육청 관계자에 따르면 친환경 농산물 사용비율은 현재 초·중학교 70%, 고등학교 30% 정도인데 고등학교의 친환경 사용비율을 70% 이상 끌어올리는 것이 목표다.

또한 김 부위원장은 “대량으로 학교에 독점 공급하는 서울친환경유통센터의 식재료가 친환경이 아닌 경우에도 시중보다도 30% 이상 비싼 가격에 납품되고 있다”며 “아이들이 일반 식재료를 먹는 것만으로도 모자라 예산이 낭비되고 있어 조치가 시급하다”고 말했다.

이에 조 교육감은 “서울시 모든 초·중·고교에 친환경 식재료를 70% 이상 사용하는 것이 이 정책의 목표인 만큼 철저하게 확인해서 조치한 후 보고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