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도교육청-아주대병원, 닥터헬기 이착륙장 구축 협약 체결

임종인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5:28: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총 2420곳 확보
1755개교 운동장 개방 협약
응급 상황시 '골든아워' 확보


[수원=임종인 기자] 경기도교육청이 경기도, 아주대학교병원과 ‘응급의료전용헬기(이하 닥터헬기) 이착륙장 구축’을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협약식은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강영순 제1부교육감, 이재명 경기도지사, 한상욱 아주대학교병원장, 이국종 경기남부권역외상센터장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됐다.

도교육청은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31개 시·군에 있는 1755개 학교 운동장을 닥터헬기 이착륙장으로 개방해 응급상황에서 인명을 구조할 수 있도록 '골든아워'를 확보하는 데 협력한다.

경기도는 기존 소방헬기 착륙장 588곳과 이번 협약에 새롭게 추가되는 공공청사와 공원 77곳까지 확보해 총 2420곳을 활용해 24시간 닥터헬기 이착륙을 지원해 응급환자의 사망을 줄인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 센터장은 2018년 한 인터뷰에서 ‘닥터헬기 소리가 시끄럽다’는 민원 때문에 겪는 어려움을 호소한 바 있으며 이후 ‘닥터헬기 소리는 생명의 소리’라는 캠페인이 지속적으로 진행되고 있다.
경기남부권역센터 소방헬기 출동 실적은 2016년 126건, 2017년 194건, 2018년 223건으로 매년 증가하고 있다.

강영순 부교육감은 “학교현장에서 생명구호 활동에 간접 참여해 생명존중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라면서 “관련 기관과 협조해 학교현장 매뉴얼 보급과 관련 교육을 통해 이 시스템이 학교교육과 조화롭게 운영돼 더 많은 교육적 효과를 낳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 도지사는 “경기도는 닥터헬기 이착륙장 미비로 환자의 생명을 잃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어떤 곳에도 착륙할 것이며, 국민생명과 안전 확보를 위한 어떤 과정도 지원하고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이 센터장은 “유럽 대부분 도시에서는 응급항공망 구축이 거의 불가능해 대부분 학교 운동장에서 착륙하고, 수업 중 교사들이 학생들을 데리고 나와 그 과정을 지켜본다”면서 “우리나라에서도 응급 구조 현장을 지켜본 학생이 미래 의사, 간호사, 파일럿, 소방대원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선진국형 모델을 만들어준 도교육청과 도청, 도의회에 깊이 감사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