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학생에 "금은방 털아라" 절도교사 혐의 10대 검거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6-19 15:37:3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주=정찬남 기자] 가출한 중학생에게 금은방을 털라고 지시한 10대가 검거됐다.

광주 동부경찰서는 19일 금은방을 털라고 시킨 혐의(절도교사)로 정 모군(18)을 붙잡았다고 밝혔다.

정군은 지난 18일 오후 9시40분께 중학생 김 모군(13)에게 동구 충장동 한 금은방의 귀금속을 훔치도록 지시한 혐의다.

이에 김군은 돌로 금은방 외벽 강화유리를 부수로 침입하려 했으나 유리가 깨지지 않아 미수에 그쳤다.

현장에서 붙잡힌 후 경찰조사에서 김군은 가출 후 함께 지낸 정군이 시켰다고 진술했다.

경기도 모처에서 집을 나온 김군은 평소 친하게 지내던 정군을 만나기 위해 광주에 온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김군의 진술을 토대로 광주 북구 주거지에서 정군을 붙잡아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현재 정군은 혐의를 부인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