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서 홀몸여성 시신 발견··· 警, 3월 중순께 사망 추정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6:42:1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부산=최성일 기자] 부산 서구 한 주택에서 혼자 살던 50대 여성이 숨진 지 세달 만에 발견됐다.

20일 경찰에 따르면 지난 19일 오후 2시쯤 집주인 A씨(59)가 숨져있는 것을 119구급대가 발견했다.

최근 A씨가 보이지 않는 것을 이상하게 여긴 통장이 주민센터에 알렸고, 주민센터 연락을 받은 A씨 동생이 119에 신고해 119가 창문을 강제로 열고 집으로 들어갔다.

경찰은 A씨가 지난 3월 중순 숨진 것으로 추정했다.

A씨는 20년 전에 남편과 이혼하고 혼자 살다 딸이 10년 전 숨진 이후 우울증을 앓은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시신 부패가 심해 정확한 사인을 확인하기 어려웠으나 출입문이 잠겨 있고 외부 침입 흔적이 없는 점 등으로 미뤄 타살 혐의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