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안 임자도 해상에서 신원미상‘남성 변사체’발견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0 17:37:2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목포해경 수사에 나서 전남 신안군 임자도 해상에서 조업 중 남자 변사체가 발견돼 해경이 수사에 나섰다.
목포해양경찰서(서장 채광철)에 따르면 20일 오전 3시 40분께 전남 신안군 임자도 서쪽 28km 해상에서 조업 중이던 영광 낙월선적 A호(19톤, 근해자망)에서 그물을 올리던 중 변사체 1구를 발견해 신고했다.
발견당시 시신은 형체를 알아볼 수 없을 정도로 부패된 상태로 키 160cm 가량의 남성으로 추정되고, 멜빵작업복을 착용한 것으로 확인됐다.
해경은 경비정을 급파하여 임자도 해상에서 A호를 만나 변사체를 경비정으로 이송해 목포 소재 병원에 안치했다.
목포해경 관계자는 “변사자의 신원 확인 및 정확한 사인을 규명하기 위해 부검을 통해 사고 원인을 밝히기 위해 수사 중에 있다”고 밝혔다.
한편, 신원 확인을 위해 신분증을 찾았지만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목포=황승순 기자]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