警, '중고車 허위 매물'로 고객 유인 9억 챙긴 매매업체 대표 등 15명 입건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3 15:09: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인천=문찬식 기자]허위 매물로 구매자들의 방문을 유도, 다른 중고차 판매를 권하는 수법으로 수억원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적발됐다.


23일 인천 미추홀경찰서에 따르면 자동차관리법 위반 혐의로 모 중고차 매매업체 대표 A(30)씨 등 1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A씨 등은 올해 1∼4월 인천시 부평구 한 중고차 매매단지에 무등록 업체를 차려놓고 구매자들에게 중고차 300대를 불법으로 판매한 받고 있다.

A씨는 올해 1월 초 중고차 매매업체와 중고차 판매 사이트를 사들인 뒤 5개 팀을 만들었으며, 3~4명으로 구성한 각 팀은 팀장, 상담원, 출동 요원 등 역할을 분담해 조직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특히 인터넷 중고차 매매 사이트에 미끼용 허위 매물을 올린 뒤 이를 보고 찾아온 구매자들에게 차량 결함 등을 핑계로 광고와 다른 중고차를 팔았다.

또 A씨 등은 실제 주행거리가 1만2㎞인 그랜저 승용차를 인터넷에서는 1000㎞라고 허위로 광고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 등이 이런 수법으로 중고차 300대를 팔아 총 9억원을 챙긴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중고차는 중대한 하자가 있거나 허위 매물일 가능성이 크다”며 “중고차 매매와 관련한 불법행위로 피해가 발생하면 반드시 경찰에 신고해 달라”고 당부했다.

인천=문찬식 기자 mcs@siminilbo.co.kr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