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서구, 장마철 폐수배출 사전차단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4 13:56:4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감시·단속 돌입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 서구가 하절기와 장마철 집중호우를 틈탄 오염물질 무단배출 등의 불법행위로 인한 공공수역 환경오염 가중이 우려됨에 따라 오는 8월31일까지를 '하절기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단속기간'으로 정해 수질오염사고 종합상황실을 설치·운영하는 등의 수질오염 감시활동을 강화하고 있다.

구는 다수의 하천과 공장지역이 밀집된 지역특성을 고려해 3단계 세부추진계획을 수립해 시행 중이다.

1단계(이달 말까지)로 사전홍보 및 계도기간으로 특별감시·단속 계획을 구청 홈페이지와 언론을 통해 홍보하고, 환경오염배출업소 등을 대상으로 집중호우 대비 시설보호, 오염물질 저감방안 등의 대책을 수립하도록 자체점검 협조문을 발송하는 등의 예방 활동을 한다.

2단계(오는 8월 초까지)로는 집중감시·단속 및 순찰 강화 기간으로 집중호우·하천수위 상승 등으로 인한 오염물질 유출 우려지역의 악성폐수 배출업소, 폐기물처리업체 등 오염물질을 장기간 보관·방치해 유출 우려가 큰 사업장에 대한 감시와 단속을 강화한다.

이어 3단계(오는 8월 말까지)로는 시설복구 및 기술지원 기간으로 집중호우 등으로 인해 파손된 방지시설 등에 대해 시설복구 유도 및 기술지원을 실시하고 전문인력을 활용해 피해업체 기술지원을 시행한다.

구 관계자는 “이번 하절기 환경오염행위 특별감시·단속 추진을 통해 사업장의 환경관리 경각심을 고취하고, 자율적인 예방 활동을 강화함으로써 환경오염사고 예방에 힘쓸 것이며, 향후 지속적인 수질오염 감시활동을 전개해 공공수역 물환경 보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