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립합창단 제2회 정기연주회 <Requiem>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1:10: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호국보훈의 달 맞아 용인 관내 군 장병들 초대 -
[용인=오왕석 기자](재)용인문화재단(이사장 백군기)의 용인시립합창단이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6월 28일 오후 7시 30분 용인포은아트홀에서 진행하는 제2회 정기연주회 <Requiem>에 용인시 관내 군부대에 근무 중인 국군 장병 100여 명을 초청한다.

재단은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진행되는 연주회에 국군 장병들을 초청하여 추모·감사·화합·단결의 메시지를 합창음악을 통해 전달하고, 나아가 국군 장병들과 함께 호국보훈의 의미를 다시 한 번 되새기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한다.

이번 무대는 ‘Requiem’을 테마로 하여 1부에서는 순국선열과 호국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고자 노르웨이 작곡계의 신성 킴 안드레 아르네센(Kim André Arnesen)의 ‘Requiem for Solace’를 한국 초연으로 연주하고, 2부는 전후세대를 굳건히 버텨준 민초들의 희생을 기리기 위해 조혜영 작곡가의 용인시립합창단 위촉곡 ‘무언으로 오는 봄’, ‘나비야 청산가자’ 등 2곡과 함께 한국 가곡들로 채워질 예정이다. 더불어 미국의 시인 에밀리 디킨슨의 대표작 ‘만약 내가(If I can)’을 합창곡으로 선보여 나라를 위해 힘쓰는 장병들의 노고를 노래로 치유할 예정이다.

호국보훈의 달을 맞아 진행되는 용인시립합창단 제2회 정기연주회는 전석 1만원으로 초등학생 이상 관람 가능하며, 티켓은 용인문화재단 홈페이지와 인터파크 티켓 또는 용인문화재단 CS센터를 통해 사전예매가 가능하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