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주민세 신고납부 간소화··· 사업장 변동없을땐 신고 생략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5:19: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영등포구(구청장 채현일)가 매년 7월 하는 주민세(재산분) 신고 의무 제도를 간소화해 자영업자들의 납세 부담을 상당 부문 줄인다.

구는 올해부터 사업장 현황에 변동이 없는 사업주를 대상으로 신고의무를 생략하고, 신고분고지서를 먼저 발부하는 ‘주민세 간소화 제도’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주민세(재산분)는 도시 환경 정비 등에 필요한 비용을 충당하기 위해 지역내에 위치한 사업주를 대상으로 징수하는 시·군·구세다.

사업소 면적이 330㎡ 초과하는 사업주는 ㎡당 250원의 세금을 매년 7월 말까지 신고·납부해야 한다.

그러나 간소화 제도가 시행됨에 따라 앞으로 사업장 면적 등 변동이 없는 사업주는 별도의 신고 절차 없이 발급받은 고지서를 납부하면 된다.

다만, 사업장 면적 등에 변동이 있거나 신규 사업장 사업주는 이전과 동일하게 신고 절차를 밟아야 한다.

주민세(재산분) 신고는 오는 7월1~31일이며, ETAX 홈페이지 또는 WETAX 인터넷세금납부시스템를 이용하면 더욱 편리하게 신고 납부가 가능하다.

기타 자세한 사항은 부과과로 문의하면 된다.

지금까지는 주민세를 알지 못하는 사업주가 많고, 알고 있어도 잊고 지나가기 쉬어 가산세 20%와 납부불성실 가산세 0.025%의 부담하는 경우가 많았다.

또한 창업주 등은 신고 절차와 방법을 몰라 구청 세무부서에 문의해야 하는 불편을 겪고 있었다.

이에 따라 구는 주민세 간소화 제도를 실시하고, 신고분 고지서와 함께 안내문을 송부했다.

채현일 구청장은 “바쁘게 일하다 신고를 잊은 사업주들의 세금 부담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주민들이 쉽고 빠르게 세금을 납부할 수 있도록 불필요한 절차를 줄여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