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 항공과 여성만 특별전형"··· 인권위, 차별 결론··· 개선 권고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5 16:44:3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국가인권위가 대학교 항공운항과에서 여자 신입생만 모집하는 것은 차별이라고 판단했다.

인권위는 A전문대학 2018년도 항공운항과 입학생 총 190명 중 171명을 뽑는 특별전형에서 여성만 응시할 수 있게 한 것에 대해 불합리하다며 모집기준을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일반전형에서는 남자도 응시할 수 있었지만 모집인원 19명 중 최종 합격자는 6명에 불과했다.

나머지 184명은 여학생이었다.

학교 측은 이에 대해 "항공승무원은 남성과 여성이 1대 100 정도의 비율로 채용되는 특수성이 있어 불가피하게 특별전형에선 여성만 선발했다"고 설명했다.

인권위는 "승무원으로 여성이 많이 채용되는 것은 성 역할 고정관념에 기인한 차별적 고용구조"라며 "전문직업인 양성을 위해 고려해야 할 불가피한 직업특성으로 보기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에 따라 인권위는 해당 학교 항공운항과에 신입생 모집 시 지원자격을 특정 성별로 제한하지 않도록 관련 모집기준을 개선할 것을 권고했다.

인권위는 "A 전문대학이 인권위 권고에 따라 오는 2022학년도부터 항공운항과 신입생 모집 때 모든 전형에서 남성도 지원할 수 있도록 대학입학 전형 기준을 개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