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G, 장애인 작가 창작 전시회 '오버 더 레인보우' 개최

홍덕표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7 12:32:0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제2회 오버 더 레인보우’ 공식 포스터. (사진제공=KT&G)
[시민일보=홍덕표 기자] KT&G(사장 백복인)가 'KT&G 상상마당' 홍대 및 춘천 갤러리에서 장애인 작가들의 창작 전시회 '제2회 오버 더 레인보우'를 개최한다.

올해로 2회째를 맞는 오버 더 레인보우는 장애인 작가들을 지원해 그들의 작품을 대중에게 선보이는 전시회다.

이번 전시회는 국내 최초 장애예술가 창작공간인 서울문화재단 잠실창작스튜디오와의 협력으로 참여 작가를 공개 모집해 최종 12인의 작가를 선정했다.

'세상을 바라보는 다채로운 시선들'이라는 주제로 평면·입체 작품 등 110여점이 전시될 예정이다.

전시회는 총 77일간 무료 관람으로 진행되며, 홍대 갤러리에서는 28일부터 오는 8월4일까지, 춘천 갤러리에서는 오는 8월9일~9월16일 열린다.

특히 KT&G 상상마당은 전시를 주관하고 장소 제공과 더불어 제작 지원비를 전달해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원했다.

또한 참여 작가들의 작품을 활용한 아트상품을 판매해 작가들의 창작활동을 지속적으로 도울 계획이다.

지효석 KT&G 문화공헌부장은 "오버 더 레인보우 전시회는 장애예술가들의 창작을 지원하여 신진 작가를 발굴하고 장애의 편견을 없애고자 기획되었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예술가 지원 프로그램으로 지원이 부족한 아티스트들이 능력을 발휘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KT&G 상상마당은 전시, 공연, 영화 등 다양한 문화예술을 한 곳에서 즐기는 국내 대표적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창작자에게는 창작활동의 기회를, 대중에게는 문화 향유의 기회를 제공해 실질적인 문화예술 생태계의 활성화에 기여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