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산구, 상습무단투기지역 정비 박차

고수현 / 기사승인 : 2019-06-27 14:14: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300곳중 16곳 완료··· 연내 250곳 이하로 줄여
동별 관리카드 작성해 무단투기 원인분석·대응

▲ 26일 클린데이 행사에 참여한 성장현 구청장(오른쪽)이 주민들과 함께 남영동 거리를 청소하고 있다. (사진제공=용산구청)

[시민일보=고수현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지난 5월부터 추진하고 있는 '무단투기 상습지역 하나씩 지우기 사업'이 주민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고 밝혔다.

27일 구에 따르면 이번 사업은 동별로 상습무단투기지역 관리카드를 작성해 무단투기 원인을 분석하고 특성에 맞는 근절방안을 마련한 것이다.

이에 따라 구는 16개 동별 자체 계획을 수립해 우선순위에 따라 대청소, 화단설치, 단속 등을 시행한 결과 지난 두 달간 무단투기 상습지역 16곳을 정비했다.

또한 구는 특별관리구역 54곳을 지정, 단속 전담요원(2개조 4명)을 통해 매월 2개동씩을 집중단속도 하고 있다. 지난 4월 전담요원이 채용된 이후 이들이 시행한 무단투기 단속건수는 650건에 달한다.

이밖에도 특별관리구역을 중심으로 청소 및 순찰, 주민 모니터링도 강화한다.

이와 함께 주민참여예산 2억원을 투입해 스마트 경고판(50개), 로고젝터(40개), 화단 등의 설치를 이어갈 예정이다.

한편 지난 4월 말 기준 지역내 무단투기 상습지역은 300여곳이다. 구는 오는 12월까지 이를 250곳 이하로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성장현 구청장은 "쓰레기 문제는 주민 협조 없이는 해결이 불가하다"며 "골목길 반상회, 자율청소조직 확대 등의 주민참여 방안을 지속적으로 강구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