舊노량진수산시장 7차 명도집행 또 대립 · 충돌··· 상인 2명 부상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7 17:25:1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27일 서울 동작구 구 노량진수산시장에서 수산물 판매장 내 점포를 대상으로 7차 명도집행에 나선 법원 집행인력과 수협 측 직원들이 상인들과 충돌을 빚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구 노량진수산시장에 대한 법원의 7차 명도집행이 시장 내 일부 점포를 추가 폐쇄하는 선에서 마무리됐다.

경찰에 따르면 27일 오전 8시경 법원 집행인력 50여명과 수협 측 직원 70여명은 구 노량진수산시장 수산물 판매장 내 점포를 대상으로 7차 명도집행을 시작했다.

약 1시간30분 동안 진행된 명도집행으로 구시장 내 점포 6곳이 추가로 폐쇄됐다.

구 시장에 아직 남아 있는 점포는 총 109개다.

명도집행에 항의하는 상인들이 집행인력과 대치하면서 크고 작은 충돌이 발생했다.

이 과정에서 상인 2명이 경상을 입고 병원에 이송되기도 했다.

이날 연행된 사람은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수협은 구 시장 상인들이 옛 노량진수산시장을 무단으로 점유하고 있다며 명도소송을 제기해 2018년 8월 대법원에서 승소했다.

수협은 2017년 4월부터 지금까지 7차례 구 시장에 대해 명도집행을 했다.

지난 4월 5차 명도집행 이후 약 한 달 간격으로 이어진 명도집행에서 수협 측은 구 시장 활어 보관장과 시장 내 점포 일부를 폐쇄했다.

앞서 수협은 지난 20일 구시장 잔류상인 중 50여명이 신시장으로 입주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입주를 거부한 잔류상인에 대해서는 법원 명도 강제집행, 공실관리, 손해배상청구 소송, 무허가 시장 폐쇄·철거 등 법과 원칙에 따라 대응하겠다고 경고했다.

현재 구 노량진수산시장은 단전·단수가 된 상태이지만, 잔류상인들은 자체 발전기를 돌리며 계속 영업하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