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휘 인천시의원, '수돗물 적수사태, 영종지역 이상무' 허위보고 질타

문찬식 기자 / 기사승인 : 2019-06-28 15:56: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조광휘 의원.

[인천=문찬식 기자] 인천시의회 산업경제위원회 조광휘 의원(중구2)이 최근 발생한 ‘붉은 수돗물 사태’와 관련 영종지역이 소외당하고 있다며 인천시를 강하게 질타했다.

조 의원은 제255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6월2일 영종지역 주민들로부터 수돗물 적수 피해민원이 접수되자 3일 공촌정수장을 방문해 현황보고를 받았는데 관계자로부터 영종지역은 탁도에 문제가 없으며, 이번 적수사태와 상관 없다고 했다”며 참담한 심경을 토로했다.

조 의원에 따르면 (지난 18일 정부조사단 결과) 당시 공촌정수장의 탁도계는 고장 나 있었던 것으로 발표됐으며, 상수도사업본부는 영종을 피해 지역으로 인정하지 않다가, 정부조사반 활동이 시작된 이후인 지난 13일쯤에야 영종 적수 공급 가능성을 인정하는 등 뒤늦게 수습에 나섰다.

조 의원은 “조직과 인사의 특단의 조치 없이는 경직된 조직문화가 혁신의 기회를 놓칠 것”이라고 강조하며 “영종국제도시가 인천시의 정책에서 소외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