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독일에서의 근황 공개 "에어콘도 없다"

나혜란 기자 / issue@siminilbo.co.kr / 기사승인 : 2019-06-29 06:51:1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전 축구대표팀 코치 차두리가 독일에서 근황을 전했다.

차두리는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건 뭥밍 독일 헬스장은 에어콘도 없음. 런닝머신과 사우나를 동시에 할수 있는 즐거움을 선사한다 한국축구 #우연히만들어지는것은없다 #한국축구뿌리부터튼튼히"이라는 문구와 함께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차두리는 2002년 한일월드컵 4강 멤버로 활약한 바 있다.

차두리는 아버지 차범근 전 축구대표팀 감독과 지난해 11월17일 독일에서 열린 호나우지뉴 자선경기 '게임 오브 챔피언스(game of champions)'에 출전한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