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설현장 모든 사고 미신고땐 과태료 최대 300만원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1 15:02: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국토부, 법개정안 시행
7월부터 '즉시 신고' 의무화
감리 · 감독자 배치계획 수립
소규모 현장에도 벌점 부과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앞으로 건설현장에서 사고 발생 시 시공사나 감리사가 신고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를 물게 된다.

국토교통부는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건설기술 진흥법 시행령’ 개정안을 1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개정안에 따르면 시공사나 감리사는 현장 사고 즉시 사고 장소, 경위 등을 건설공사 안전관리 종합정보망을 통해 국토부에 신고해야 한다.

신고하지 않으면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사고가 났을 경우 시공사나 감리사가 발주청, 인·허가 기관에 먼저 신고하고 3명 이상의 사망 등 중대 사고 시에만 발주청이나 인·허가 기관이 국토부에 신고하는 ‘2단계’ 체계였다.

국토부는 이 같은 직접 신고로 인해 건설사고 관리와 원인 분석이 더 빠르고 정확하게 이뤄질 것으로 보고 있다.

또한 개정안은 공공공사 시행 발주청이 착공에 앞서 감리·감독자 배치 계획을 포함한 건설사업 관리계획을 짜도록 했다.

이는 예산에 맞춰 감리·감독자를 배치해 건설현장 안전에 문제가 생길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서다.

계획을 짜지 않거나 감리·감독자를 계획보다 적게 배치하는 등 규정을 어긴 발주청에는 200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아울러 앞으로 발주액 50억원 미만의 소규모 건설현장에 대해서도 안전점검 기준이 강화된다.

지금까지 소규모 현장은 국토부·지방자치단체·발주청의 안전 점검 대상에는 포함돼 있었지만, 벌점 부과 대상이 아니었기 때문에 점검의 실효성이 없는 상태였다.

하지만 이번 개정안은 소규모 현장도 벌점 부과 대상으로 규정하고 있다.

구헌상 국토부 기술안전정책관은 "2018년 건설현장 사망자 수가 4년 만에 처음 감소했지만, 여전히 산업재해의 절반이 건설현장에서 일어나고 있다"며 "이번 개정으로 지금까지 수립한 안전 대책이 현장에서 제대로 작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