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속도로 빗길 운전 미끄럼사고율 평소比 2.4배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1 16:39: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속도 줄이고 차간거리 조정을"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비 내리는 날 교통사고 발생 빈도는 비가 내리지 않는 날의 1.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비 내리는 날 야간(오후 8시∼오전 5시)의 교통사고 위험도는 평소 야간대비 1.5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는 지난 2018년 6∼8월 발생한 교통사고 23만건을 분석한 결과를 1일 발표했다.

우천시 빗길 미끄럼 사고율은 비가 오지 않을 때의 1.7배였다.

고속도로에서는 비가 올 때 사고율이 비 오지 않을 때의 2.4배까지 올랐다.

빗길 미끄럼 사고의 치사율은 일반 교통사고보다 3.1배 이상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중상자 발생률은 1.8배로 증가해 운전할 때 각별한 주의가 필요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소는 이와 함께 2012∼2018년 서울에서 발생한 차량 침수사고를 분석한 결과 80.3%가 강수량이 시간당 35㎜ 이상일 때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강수량 35㎜ 이상일 때의 침수사고 위험도는 시간당 1.833대로, 그 이하일 때 0.44대의 41.7배에 달한다.

차량 침수사고의 46.0%는 서울시 내에서 전반적으로 지대가 낮은 강남구와 서초구에서 발생했다.

시간대로 보면 퇴근 직후인 오후 8∼10시에 15.3%, 출근 직전인 오전 6∼8시에 12.5%가 일어났다.

김태호 현대해상 교통기후환경연구소 박사는 "빗길에서 과속 운전을 할 때 타이어와 노면 사이에 수막현상이 발생해 미끄럼 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많다"며 "빗길을 운전할 때에는 제한속도보다 20% 이상 속도를 줄이고 차간 거리는 평소의 1.5배 이상으로 유지하며, 제동 시에는 브레이크를 여러 번 나눠 밟는 게 안전하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