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리시 자원회수시설, 전국시설 최초 '통합환경허가' 획득

손우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2 14:45: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다이옥신 배출기준 50%↑
먼지등 22동도 20% 상향


[구리=손우정 기자] 경기 구리시 자원회수시설이 최근 환경부로부터 전국 84개 공공 소각시설 최초로 ‘통합환경허가 사업장’으로 허가받았다.

통합환경허가는 환경오염 시설과 관련된 6개 법률에 따른 10개의 인·허가를 하나로 통합·체계화하는 새로운 제도로, 기존의 물·대기 등 오염 매체별 허가방식에서 업종별 특성과 사업장별 여건을 반영한 통합 허가·관리체계로의 전환을 뜻한다.

이번에 구리자원회수시설이 전국 공공소각시설 중 첫번째 통합환경허가 사업장으로 등록됨에 따라 앞으로 다이옥신의 배출기준이 기존보다 50% 강화되고, 먼지·염화수소 등 22종 대기오염 물질도 20% 정도 강화될 것으로 전망된다.

구리자원회수시설은 타 자치단체 공공소각시설과는 다르게 외부 용역 없이 허가 신청 관련 서류를 자체적으로 작성해 예산을 절감했다.

그동안 구리자원회수시설은 200톤 규모의 소각 시설로 구리시와 남양주시에서 발생된 쓰레기를 일일 150톤 소각해 왔다.

소각하고 남은 바닥재는 남양주시 매립장에 매립하는 광역화 체계로 처리하고 있다.

이는 광역화 추진사례의 모범으로 손꼽히고 있으며, 국내외 많은 지자체·기관·학교 등에서 견학하는 환경기초시설로 자리매김했다.

안승남 시장은 “구리자원회수시설이 전국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운영하고 있는 데 대한 국가기관의 평가와 인정을 받은 것”이라며 “앞으로 더욱 안전하게 오염물질을 최소로 배출하는 모범 소각시설로 운영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