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면접때 부모 직업 물어보면 과태료 최대 500만원"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2 15:57:20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고용부, 오는 17일부터 개정 채용절차법 시행
채용부정청탁 · 향응 등 수수땐 최대 3000만원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앞으로 채용 과정에서 구직자에게 직무와 관계없는 혼인 여부, 부모 직업 등의 정보를 요구하는 기업은 최대 5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해야 한다.

고용노동부는 2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채용 절차의 공정화에 관한 법률’(채용절차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이 국무회의를 통과했다고 밝혔다.

개정안은 오는 17일부터 시행된다.

개정된 채용절차법에 따르면 구인자가 구직자에게 직무 수행과 관계 없는 용모·키·체중, 출신 지역, 혼인 여부, 재산, 직계 존비속 형제자매의 학력·직업·재산 등에 관한 정보를 요구할 시에 1회 당 3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2회 위반시 400만원의 과태료가 부과되고, 3회 이상부터는 500만원이다.

채용에 관한 부당한 청탁, 압력, 강요 등을 하거나 금전, 물품, 향응, 재산상 이익을 수수하면 안 된다는 규정 위반 시에는 1회에 1500만원, 2회 이상부터는 3000만원의 과태료를 부과해야 한다.

고용부는 채용절차법이 산업 현장에 제대로 자리 잡도록 하기 위해 법 적용 대상인 ‘상시 노동자 30인 이상 사업체’를 대상으로 지도 활동을 하고, 법의 주요 내요을 쉽게 설명한 홍보물을 배포할 예정이다.

이날 노동자 기숙사 설치와 운영에 관한 기준을 담은 근로기준법 시행령과 외국인고용법 시행령 일부 개정안도 의결됐다.

이는 노동자 숙소 개선을 위한 기준을 명확히 규정하도록 한 개정 근로기준법이 오는 16일부터 시행됨에 따라 노동자 기숙사의 설치와 운영 기준을 명확히 한 것으로, 안전과 사생활 보호 기준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기숙사는 화장실, 세면·목욕 시설, 채광·환기 설비, 냉난방 시설, 화재 예방 설비 등을 갖춰야 하고 침실, 화장실, 목욕 시설 등에 잠금장치를 설치해야 한다.

개인용품 보관을 위한 수납공간도 있어야 한다.

또한 산사태 등 자연재해 위험이 큰 곳에 기숙사를 설치해서는 안 되고, 기숙사 내 노동자가 감염병에 걸리면 그의 물건과 침실, 공동 시설 등에 소독과 같은 조치를 해야 한다.

아울러 사업주가 외국인 노동자에 기숙사를 제공할 경우, 노동부가 정하는 기숙사 시설 표를 근로계약 체결 과정에서 노동자에게 줘야 한다.

사업주가 기숙사 설치와 운영 기준과 관련 정보 제공 의무를 위반하면 외국인 노동자는 사업장을 변경할 수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