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금자 비정규직노조위원장, "학생들이 비정규직 보게 해선 안 돼"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3 15:42:0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정규직 80% 수준 공정임금등
교내 비정규직 신분 안정 필요"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3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급식·돌봄’ 대란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박금자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위원장은 이날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학교에서 학생들이 비정규직을 보게 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박 위원장은 “비정규직으로 하지 말고 교육공무직으로 해서라도 공정임금제, 문재인 대통령이 약속한 정규직의 80% 수준, 이렇게 해서 신분을 좀 안정시켜주는 게 학교에서는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아이들이 ‘선생님 비정규직이세요’라고 물어볼 때가 심적으로 많이 힘이 든다”며 “그런 차별을 학교에서 배우지 않게끔 비정규직 신분이라는 걸 없애고 교육공무직이라고 명칭을 변경하면 아이들이 ‘저 선생님은 비정규직 선생님’이라고 하지 않을 거고, 차별을 학교에서부터 배우지 않을 것 같다”고 강조했다.

그는 ‘준공무원으로 정규직화되는 건 오히려 특혜’라는 지적에 대해 “저희는 공무원이 되고 싶은 생각도 없고, 그렇게 요구한 적도 한 번도 없다”며 “저희가 무기계약직이기 때문에 정규직 임금의 80% 공정임금제라고 하는 그 수준을 말하는 것”이라고 일축했다.

그는 파업 이후 향후계획에 대해서는 “이건 정부가 책임을 져야 할 상황인데 교육 당국이 계속 교섭을 제대로 진행하지 않고 이런 식으로 나간다면 추후 교섭 진행상황을 보면서 다음 투쟁을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