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밖 나온 비정규직··· 급식대란

여영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3 16:13:1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5일까지 총파업 예고··· 노동자 2만2004명 참여
급식 · 돌봄교실 차질··· 정부 "대체급식 · 단축수업"
▲ 3일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학교비정규직(교육공무직) 총파업대회에서 참가자들이 비정규직 철폐를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여영준 기자] 급식조리원과 돌봄전담사 등 전국의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 2만2004명이 파업에 들어가 일부 학교에서 급식과 돌봄교실 운영에 차질이 빚어졌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전국여성노조 등이 속한 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이하 연대회의)는 3일 임금인상과 차별 해소 등을 요구하며 총파업에 들어갔다.

이번 파업은 오는 5일까지 3일간 열릴 예정이다. 그러나 연대회의는 상황에 따라 파업이 연장될 수도 있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이날 1만585개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에 근무하는 비정규직(교육공무직) 직원 15만2181명 중 14.4%인 2만2004명이 파업에 참여한 것으로 파악했다.

앞서 연대회의는 연인원 9만명 이상이 파업에 참여하며 6000개 학교에서 파업 참가자가 나올 것이라고 주장했다. 연대회의 조합원은 9만5117명이다.

교육부 집계에 따르면 이날 서울 105곳, 경기 842곳 등 전국 1만438개 학교 중 26.8%인 2802곳에서 단축 수업을 하거나 대체급식을 제공했다.

이 중 1757개 학교는 빵과 우유 등으로 대체식을 제공하고 589개 학교는 학생들에게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했다.

745개 학교는 기말고사로 급식을 제공하지 않았으며, 230개 학교는 급식이 필요 없도록 단축 수업을 진행했다.

급식 외에 일부 학교에서는 돌봄교실 운영도 차질을 빚고 있다. 각 교육청은 교직원을 투입해 돌봄교실을 운영하기로 했으나 5921개 학교 중 139개 학교에서 초등돌봄교실 운영이 중단됐다.

연대회의는 기본급 6.24% 인상과 근속급·복리후생비 등에서 정규직과 차별 해소 등을 요구하고 있다. 이에 교육 당국은 기본급만 1.8% 올리는 안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양측은 지난 2일 오후 7시쯤까지 막판 협상을 계속했지만 접점을 찾지 못했다.

한편, 이번 파업에 대해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참교육학부모회 등 진보성향 단체들은 지지성명을 발표했다.

반면, 교육공무직(학교회계직) 상당수가 정년이 보장되는 무기계약직으로 전환됐고 임금인상도 계속된 상황에서 학교운영에 지장을 주는 파업은 무리하다는 비판도 나온다.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는 학교를 '필수공익사업'으로 지정해달라고 당국에 건의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