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성시, 독립운동 사적지 탐방 13일 출발

오왕석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7 11:41: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청소년 등 총 42명 참가
국내 · 중국 주요 유적지 방문


[안성=오왕석 기자] 경기 안성시가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100주년을 맞아 국내·외 독립운동 사적지 탐방을 실시한다.

국내 탐방에는 사전에 모집된 지역내 중·고등학생,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김태동 학예연구관을 단장으로 인솔 공무원, 안성교육지원청 담당 장학사, 안성시 보건소 의료 인력과 참가자 38명을 포함하여 총 42명이 참가한다.

탐방은 우선 오는 13일 안성의 3.1운동사(원곡·양성, 읍내, 죽산 지역) 기본교육을 시작으로, 20일에는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사 심화교육을 진행 독립운동에 대한 이해를 넓힌다.

또한, 21일에는 서대문형무소역사관, 경교장, 태화관, 환구단, 조선신궁 터, 조선통감부 터 등 3.1운동의 발상지이자 우리나라 근대 역사의 현장을 살펴보며 독립운동 역사에 한층 깊게 다가갈 수 있는 기회를 갖는다.

국외 독립운동사적지 탐방 선발자들은 오는 8월10일 중국 내 독립운동 사적지에 대한 사전교육과 안전교육을 받고 8월19~25일까지 6박 7일의 일정으로 탐방에 나선다.

대한민국임시정부 이동 경로를 따라 상하이-쟈싱-하이옌-항저우-난징-창사-광저우-치장-충칭의 중국 내에 소재한 임시정부 사적지, 독립운동 및 독립운동가 관련 사적지를 탐방하며 대장정을 직접 몸으로 체험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탐방을 통해 안성의 독립운동가 중 3.1운동 이후 국외로 망명하여 대한민국임시정부에 참여하고, 한국광복군의 일원이 되는 모습도 찾아볼 수 있다“면서 ”청소년들이 독립운동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3.1운동 및 임시정부의 역사적 의미와 가치를 공유할 수 있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한편, 독립운동 사적지 탐방단은 모든 일정을 소화한 후 수기 등을 모아서 자료집을 제작하고 탐방결과 보고회를 진행하여 탐방의 의미와 결과를 공유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