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회야댐 상류 생태습지 19일 개방

최성일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7 12:02: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해설 탐방프로그램 8월25일까지 운영
연꽃단지 5만㎡ · 12만3000㎡ 부들 · 갈대밭 장관


[울산=최성일 기자] 울산시 상수도사업본부 회야정수사업소는 울산의 주 식수원인 회야댐 상류에 조성된 생태습지를 수생식물 성장과 연꽃개화 시기 등에 맞춰 오는 19일부터 8월25일까지 개방한다고 밝혔다.

상수원 보호구역내 수질보호를 위해 탐방 인원은 1일 100명 이내, 견학시간은 오전·오후 등으로 제한되며, 안전을 고려해 초등학교 4학년 이상 학생과 일반 시민 등을 대상으로 한다.

탐방 신청은 10일부터 8월20일까지 울산시광역시 상수도사업본부 누리집 생태습지탐방코너를 통해 예약하면 된다. 참가비는 무료다.

회야댐 생태습지는 자연친화적인 방법인 수생식물의 정화기능을 통해 BOD(생물학적 산소요구량) 최대 63.1%, 총질소(T-N) 50.1%, 총인(T-P) 46.7%까지 제거하는 수질정화 효과가 있다.
생태습지는 약 5만㎡의 연꽃과 12만3000㎡ 부들, 갈대 등이 식재돼 있다.

생태습지 탐방은 울주군 웅촌면 통천초소에서 생태습지까지 왕복 4km 구간을 생태해설사의 설명과 함께 2시간 정도 도보로 진행된다.

손길이 닿지 않아 수림이 우거진 독특한 자연환경과 옛 통천마을의 변모된 모습, 수질정화를 위해 조성된 생태습지 등을 볼 수 있다.

생태습지내 경관 전망대에서 연꽃을 가까이 볼 수 있으며, 수생식물로 물을 정화하는 원리를 체험할 수도 있다.

또 탐방객을 위해 생태습지에서 재배해 가공한 연근 차와 홍보용품을 제공하며, 연근차 시음행사도 마련된다.

회야정수사업소 관계자는 “회야댐은 상수원 보호가 최우선인 곳이지만, 울산 수돗물에 대한 믿음과 생태환경도시 울산을 시민들에게 널리 알리기 위해 올해도 한시적으로 개방한다”며 “상수원 보호라는 본래 목적에 충실하기 위해 견학 인원과 운영기간 등 제한이 불가피한 점 양해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회야댐은 지난 2012년 전국 최초로 상수원 보호구역을 개방했으며, 지난 7년 동안 울산지역 시민과 타 지역 주민 등 2만4000여명이 다녀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