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공공도서관 5곳 '지식정보취약계층 지원센터'로 지정

전용혁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8 15:52: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5개區에 2700만원씩 지원
2022년까지 25개區 확대


[시민일보=전용혁 기자] 서울시는 장애인, 다문화가정, 저소득층, 노인 등 신체적·언어문화적·사회경제적 어려움 또는 생애주기에 따라 도서관 이용과 지식정보 접근이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5개 자치구 공공도서관 1곳씩을 '지식정보취약계층 지원센터'로 지정하고, 사업비를 지원해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지난 2018년 6월 시는 '제2차 도서관발전 종합계획(2018~2022)'을 수립하고, 공공도서관을 대상으로 ‘지식정보취약계층 지원서비스 실태조사’, 전문가 회의, 중장년층 대상 시정여론조사 등을 실시했다.

이를 기반으로 올해 5개 자치구를 '지식정보취약계층 지원센터>로 시범운영하고, 2022년까지 25개 자치구로 확대할 계획이다.

서울도서관은 지난 5월 공모를 통해 강남구, 금천구, 동작구, 성북구, 송파구 총 5개구의 구립도서관 1곳씩을 '지식정보취약계층 지원센터'로 지정하고, 각각 사업비 2700만원을 지원한다.

지역내 장애인, 저소득층, 다문화가정, 노인 등 지식정보취약계층 서비스 대상을 발굴하고, 이용환경 개선과 시범 프로그램 개발·운영을 모니터링해 성과를 진단할 계획이다.

이번에 선정된 5개 도서관은 ▲강남구 ‘도곡문화정보도서관’ ▲금천구 ‘구립가산도서관’ ▲동작구 ‘사당솔밭도서관’ ▲성북구 ‘성북정보도서관’ ▲송파구 ‘송파글마루도서관’이다.

‘강남구’는 사교육 스트레스에 노출 된 청소년들이 도서관에 바라는 역할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기 위해 강남구 지역 도서관인 행복한도서관, 정다운도서관, 학교밖청소년지원센터 및 강남구 청소년수련관, 지역 학교 사서교사, 문헌정보학과 교수, 도서관 공간 전문가, 학부모 등이 지역협의체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금천구’는 꿈드림센터, 지역아동센터, 일자리센터, 다문화가족지원센터, 금천구립도서관 이용자 대표 등을 지역협의체로 구성해 금천구 도서관에서 개별로 이뤄지고 있는 정보제공 및 활동 현황을 파악해 주요 취약계층에 대한 서비스 수요조사를 시행하고자 한다.

‘성북구’의 경우 지역협의체 1차 회의를 통해 지역내에서 도서관 접근성이 떨어지는 3~4곳을 선정해 지역별 특성 조사에 따라 각 지역별로 노인, 한부모가족, 다문화아동 등 수요조사가 필요한 계층을 선별하기로 하고,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서울도서관은 올해 사업을 성공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시범운영 자치구와 도서관 담당자간 공유협력회의를 개최하고 있다. 11일로 예정된 2차 회의에서는 사업 진행 상황 공유부터 각 민관협의체의 활동과 운영에 대한 장단점과 애로사항을 논의할 예정이다.

오는 19일에는 올해 사업에 참여하는 민관협의체와 구청, 5개 도서관 담당자 뿐만 아니라 지식정보격차 해소에 관심이 있는 서울시 모든 도서관 직원을 대상으로 ‘전문역량강화 교육’을 추진할 계획이다.

올해 '지식정보취약계층 지원센터' 시범운영은 각 자치구별 ‘민관협의체’가 지역별 취약계층에 대한 서비스 요구 파악부터 서비스 개발·운영까지 전과정에 함께 한다는 것은 가장 큰 특징이다.

이를 기반으로 향후 서울시 전지역의 도서관이 지식정보 취약계층의 정보접근성이 향상되는 서비스 체계를 구축하고자 한다.

이정수 서울도서관장은 “이번 '지식정보취약계층 지원센터' 시범운영은 지역 공공도서관이 이용자들이 필요로 하는 도서관 서비스에 대해 협의체를 구성하여 직접 고민하는 뜻 깊은 사업”이라며 “각 지역별 민관협치가 활성화되어 지식정보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해소되고, ‘시민 누구나 배우고 나누어 성장하는 도서관 서비스’가 실현되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