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아내와 언어 · 생각 달라"··· 폭행 혐의 30대 남편 구속 심사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8 16:43:0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베트남인 아내를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남편 A씨(36)가 8일 광주지법 목포지원에서 열린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에 출석하고 있다. (사진제공=연합뉴스)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베트남 이주여성인 아내를 무차별 폭행한 남편이 8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았다.

특수상해 및 아동학대 등 혐의로 긴급체포된 A씨(36)는 이날 오전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경찰 호송차를 타고 광주지법 목포지원에 도착했다.

A씨는 영장실질심사에 앞서 '하고 싶은 말이 있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밖에 할 말이 없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내와) 언어가 다르기 때문에 생각하는 것도 달랐다"며 "그것 때문에 감정이 쌓였다"고 말했다.

앞서 A씨는 지난 4일 오후 9시부터 3시간여 동안 전남 영암군 자신의 집에서 베트남 출신 아내 B씨(30)를 주먹과 발, 소주병 등으로 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폭행 현장에는 두 살배기 아들도 있었다.

B씨는 갈비뼈 등이 골절돼 전치 4주 이상의 진단을 받고 병원 치료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B씨의 지인은 지난 5일 오전 8시7분께 B씨가 한국말이 서툴다는 이유로 남편에게 심하게 폭행당했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사안이 중대하고 보복 범죄 우려가 있다고 판단, 남편을 긴급체포하고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