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시민체감형 교통대책 큰 성과

김정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9 14:18: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송산교사거리 차량대기시간 13%·속도 16%↑
상습 정체구간 신호체계 개선·시설 개선등 추진


[화성=김정수 기자] 경기 화성시 송산그린시티 송산교 사거리, 매일 아침 출근길 교통지옥이나 다름없었던 이곳이 최근들어 달라졌다.

막대한 시간과 예산이 동반되는 신규 도로의 개설 없이, 신호체계의 개선만으로 출근길 차량 대기시간이 약 13% 줄었고, 통행속도는 16% 증가했다고 시는 밝혔다.

시에 따르면 이는 모두 지난 3월부터 시가 교통 관련 부서, 시민 대표, 전문가 등과 함께 꾸린 교통대책 태스크포스(TF)를 통한 시민 체감형 교통개선으로 얻은 성과다.

교통대책 TF는 각 읍·면·동별로 상습 정체구간을 모으고 현장점검과 회의 등을 통해 도로 확장, 신호체계 개선, 일방통행 전환, 주차 등 총 45곳의 개선을 추진하고 있다.

또한 대대적인 교통환경 정비를 위해 지난해 대비 12억4400여만원이 늘어난 68억60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현재까지 총 756건의 교통시설을 개선했다.

세부 항목으로는 교통사고가 잦은 구역 개선, 어린이보호구역 정비, 신호등 관리, 중앙선 절선, 회전교차로·무인단속카메라·횡단보도 설치 등이다.

도로교통공단과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이들 시설은 과속, 신호위반 등 난폭운전을 줄이고 보행자의 통행권을 확보함으로써 교통사고를 줄이는 효과가 있다.

특히 어린이 안전보호를 위해 지난 6월 처음 도입한 ‘워킹스쿨버스’는 지역내 13개 초등학교 23개 노선에 적용돼 어린이 보호구역 정비사업과 더불어 올 상반기 보호구역내 교통사고 발생률 제로를 달성하는 성과를 올렸다.

박덕순 부시장은 “교통 개선은 민선7기 핵심과제”라며 “지속적으로 늘어가는 인구와 통행량 증가에 발맞춰 적극적인 선제 대응으로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고 안전하고 쾌적한 도시 만들기에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시는 올해 말까지 상습정체구간 11곳에 대한 개선방안 용역을 추진하고 잦은 과속구간 등에 무인교통단속부스를 설치할 계획이며, 오는 2020년에는 지난 6월 어린이보호구역 전수조사를 통해 파악한 27곳의 개선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