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천군, 임진강 생생캠프 성료

조영환 기자 / 기사승인 : 2019-07-09 14:19:4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주민 80여명 생물탐사 체험

[연천=조영환 기자] 경기 연천군은 지난 6월 유네스코에 등재된 ‘연천 임진강 생물권보전지역’을 지역주민에게 널리 홍보하기 위해 임진강 주상절리 일원에서 연천주민 80여명과 함께 생물탐사 행사를 개최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재청 사회적기업 고사리협동조합과 연천군 육성재단(청소년문화의 집)이 주관해 'HI LOVE 연천 임진강 생생(生生)캠프'라는 테마로 임진강 주변 식물, 민물고기 및 수서식물, 조류와 암석이야기 등 다양한 주제로 각 전문가와 함께 탐사하는 프로그램으로 진행돼 큰 주목을 끌었다.

한 참가자는 “다양한 활동을 통해 지역 생태를 더 쉽게 알게 된 계기가 된 것 같다. 앞으로 이런 프로그램이 많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소감을 말했다.

군 관계자는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 등재를 통해 지역주민들이 지역에 대한 자긍심을 가지고 주민 참여를 통한 지역사회 주도의 지속가능 지역경제 활성화 실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천 임진강 유네스코 생물권보전지역은 지난 6월19일 국내에서는 7번째로 유네스코에 등재 확정됐다.

임진강은 북에서 발원해 비무장지대(DMZ)를 가로질러 연천군 중심부를 흘러가는데 민통선 구역이라는 지형적 특성과 군사시설 보호구역의 결합으로 인간의 접근이 최소화되면서 접경지역 중에서도 환경이 가장 잘 보전돼 생태적 가치가 뛰어난 곳으로 특히 두루미와 기러기 등 철새들에게 먹이 및 은신처 제공 등을 통해 연천군 생태계에 중요한 기능을 수행하고 있다.

생물권보전지역은 전세계적으로 뛰어난 생태계를 보유한 지역을 대상으로 유네스코에서 선정한 보호지역을 말한다.

전세계적으로 124개국 701곳이 지정돼 있으며, 우리나라에는 설악산, 제주도, 신안다도해, 광릉 숲, 고창, 순천 등 6곳이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