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악구, 사회적 고립가구 집 청소 돕는다

고수현 / 기사승인 : 2019-07-09 16:18:2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서울시 공모사업 선정
올해 10가구 이상 지원키로

▲ 지난 6월 첫 대상가구를 방문해 청소하고 있는 모습. (사진제공=관악구청)

[시민일보=고수현 기자] 서울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오는 12월까지 '사회적 고립가구 청소 및 정리지원 사업'을 추진한다.

이번 사업은 저장강박증 및 거동 불편으로 인해 일상생활 및 사회적 관계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주민을 대상으로 ▲폐기물처리 ▲소독 ▲도배·장판 ▲정리수납 서비스 등 종합적인 청소·정리 서비스를 제공하는 주거환경 개선사업이다.

청소나 정리를 하지 않은 채 계속해서 물건을 쌓아두게 되면 화재 발생시 더 큰 위험에 노출될 수 있으며, 쌓아 놓은 물건과 쓰레기에서 악취와 벌레가 발생해 이웃과도 갈등을 유발하는 문제가 발생하게 된다.

구는 이러한 문제를 사전에 방지하고자, 지난 3월 서울시 시민참여예산인 '깨끗한 우리집 사업 공모'에 선정돼, 2700만원의 예산을 확보하고 이번 사업 추진에 나선 것이다.

이에 따라 구는 지난 6월 민원으로 접수된 첫 대상가구를 선정해 청소와 정리를 실시했으며, 앞으로 최소 10가구 이상 지원에 나설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사업 지원 대상은 집주인과 본인이 동의한 가구 중 중위소득이 50% 이하거나 통합사례관리 대상 중인 가구로, 본인·집주인·이웃 등 서비스가 필요한 주민이 해당 동주민센터로 신청 의뢰하면 된다.

특히 구는 청소 및 정리뿐만 아니라, 서비스 대상 가정의 복지 욕구를 파악하고, 더 나아가 저장강박증 가구의 경우 정신과적 치료를 위해 '관악구 정신보건복지센터'와 연계해 맞춤형 복지 서비스도 지원할 예정이다.

박준희 구청장은 "사회적 고립가구 청소 및 정리 지원사업을 통해 대상자들이 정상적인 일상으로 복귀해 사회공동체의 일원으로 건강하게 살아갈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우리 주변의 소외되고 어려운 이웃에 대한 꾸준한 관심과 지원을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