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파격 공천룰  "정치신인에 최대 50% 가산점”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2:31:17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본선경쟁력이 걸림돌....실제 적용 여부는 회의적"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내년 총선을 앞두고 각 정당이 혁신 공천 경쟁에 돌입한 가운데 16일 자유한국당이 정치신인에 최대 50% 가산점을 부여하는 공천안을 준비하는 것으로 알려지자 당 안팎에서 환영과 우려의 목소리가 엇갈리고 있다.

특히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에 비해 최대 2배에 달하는 가산점 부여를 두고 현역 의원들이 크게 반발하는 모양새여서 실제 공천 과정에서 그대로 적용되기 어려울 것이란 전망도 있다.

한국당에 따르면 당 지도부는 최근 신정치혁신특별위원회로부터 정치 신인에게 최대 50%의 가산점, 청년과 여성 후보에게는 40%의 가산점을 부여하는 등의 내용이 담긴 공천안을 전달받고 최종 조율에 들어간 상태다.

특위 관계자는 “과도한 가산점 부여에 대해 내부적인 우려가 있었지만 민주당과 같은 수준의 가산점(25%)을 부여할 경우 실제 공천 과정에서 청년·여성 후보가 살아남기 힘들다는 의견이 반영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한 재선 의원은 “공천 물갈이가 필요하다는 당 지도부의 의견에는 어느 정도 동의하지만, 자칫 총선 승리를 위한 경쟁력 평가라는 공천의 취지가 무력화될 가능성이 있다”며 “공천도 결국 ‘총선 승리’가 목표인데 정치신인들로 가능하겠느냐”고 우려했다.

반면 내년 총선을 준비 중인 한 청년 당원은 “그간 당 안팎에서 물갈이 여론이 컸던 만큼 실제 공천 과정에서도 신인 우대 방침이 그대로 적용되기를 기대한다”며 “3자 이상의 대결 구도에서 청년 후보가 유리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특히 “어디까지나 개별 득점에 가산점이 붙는 방식이기 때문에 경선을 통과한 청년 후보 본인의 경우, 본선 경쟁력이 어느 정도 확보된 셈"이라고 강조했다.

하지만 당 지지율 상승세가 주춤한 상황도 현역 의원 물갈이가 쉽지 않을 거라는 관측에 힘을 싣는 분위기다.

공천 가산점에 대해 일괄 적용이 아닌 지역별 차등 적용 방안이 급부상하는 배경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