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성시, 드론실증도시 사업 닻올려

김정수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4:03:0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관련 기관과 업무협약 체결
향남읍에 관제소 조성 추진
비산먼지·대기질등 모니터링


[화성=김정수 기자] 국내 첫 '드론실증도시'로 선정된 경기 화성시가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해 16일 경기도청 상황실에서 관련 기관들과의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에는 시를 비롯해 경기도, 전자부품연구원, SK텔레콤(주), 억세스위, 제임스컴퍼니, (주)두산디지털이노베이션BU, (주)유맥에어, (주)바이앤 등 총 9개 기관이 함께했다.

협약에 따라 해당 기관들은 올해 말까지 드론실증도시 조성을 위한 정책 추진부터 행정·기술·인력 지원 등에 상호 협력키로 했다.

세부사업으로는 드론을 활용한 첨단도시 조성을 목표로 향남읍 종합경기타운에 관제소를 조성하고 ▲폐기물처리업체 현장모니터링 ▲공사현장 비산먼지 발생요인 모니터링 ▲산업단지 대기질 모니터링 ▲도심내 불법주정차 계도 ▲IoT플랫폼을 도입한 통합관제시스템 구축 등을 추진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사업은 야간비행, 고도 및 시간제한 등의 규제 없이 실증테스트를 자유롭게 수행할 수 있어 드론기술의 획기적인 성장과 함께 조기 상용화 및 법제 개선과제 발굴에도 도움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박덕순 부시장은 “무엇보다 공공분야 드론활용의 표준화 모델을 제시하고 전 시·군·구로 확산하는 마중물이 될 것”이라며 “성공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드론실증도시사업은 국토교통부 주관으로 지난 5월 경기 화성시와 제주도가 선정됐으며, 사업 결과는 오는 12월 성과보고회를 통해 공개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