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세계수영- 박석현, 오픈워터 10㎞서 53위…박재훈은 59위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5:59:29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오픈워터 등 각 수영 종목, 세계의 벽 실감 [광주=정찬남 기자] 박석현(24·국군체육부대)과 박재훈(19·서귀포시청)이 생애 처음 출전한 세계선수권대회 오픈워터 수영 경기에서 세계의 높은 벽을 확인했다.
▲ 역주하고 있는 박석현 선수(사진=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조직위 제공)

박석현은 16일 전남 여수엑스포해양공원 오픈워터 수영경기장에서 열린 2019 국제수영연맹(FINA) 광주세계수영선수권대회 오픈워터 남자 10㎞ 경기에서 1시간52분47초60의 기록으로 출전 선수 74명 중 53위에 자리했다.


약 4.3㎞ 지점을 통과할 때는 16위로 나서기도 했으나 초반 오버 페이스를 한 듯 이후 순위가 점점 떨어졌다.


금메달을 딴 독일의 플로리안 벨브록(1시간47분55초90)에게는 4분51초70이 뒤처졌다.


박재훈은 1시간56분41초40에 레이스를 마쳐 59위에 올랐다.


우리나라는 이번 대회를 개최하면서 사상 처음으로 오픈워터 국가대표를 선발했다.


1.666㎞의 코스를 6바퀴나 도는 레이스에서 금메달의 주인공은 불과 0.20초 차로 갈렸다.


웰브록이 사진 판독까지 거친 끝에 프랑스의 마르크-앙투안 올리비에(1시간47분56초10)를 제치고 우승했다.


올리비에는 2016년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과 2017년 헝가리 부다페스트 세계선수권대회 이 종목에서 동메달을 딴 세계적 강호로 이번에도 아쉽게 금메달을 놓쳤다.


동메달은 독일의 롭 무펠스(1시간47분57초40)에게 돌아갔다.


2015년 러시아 카잔 대회 금메달리스트인 조던 윌리모브스키(미국)는 1시간48분01초00으로 5위, 2017년 부다페스트 대회 챔피언 페리 베이르트만(네덜란드)은 1시간48분01초90으로 7위에 머물렀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