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 감금 · 폭행' 2명 기소

이대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6:11:4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이대우 기자] 중·고교생들을 원룸에 가둔 후 폭행한 20대가 구속기소 됐다.

16일 대구지검 형사3부(이재승 부장검사)는 중·고교생들을 원룸에 가두고 집단폭행한 혐의(중감금치상 등)로 A씨(20) 등 2명을 구속기소했다.

또 범행에 가담했지만 경찰이 ‘학생이고 증거를 없애거나 도망갈 우려가 없다’며 불구속 상태로 넘겨 논란이 됐던 10대 11명에 대해서는 경북 칠곡경찰서가 보강수사를 진행한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은 지난 6월16일 오전 4시께 경북 칠곡군 왜관읍 한 원룸에 중·고교생 19명을 감금한 뒤 12시간 동안 둔기 등으로 때리고 유사 성행위까지 강요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피해 학생들이 자신의 동거녀 남동생을 괴롭혔다는 이유로 이런 짓을 저질렀다고 했지만, 경찰 조사에서 사실이 아닌 것으로 드러났다.

피해 학생의 한 부모는 지난 6월 가해자 대부분이 구속되지 않자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 ‘칠곡 감금 폭행 사건은 미성년자라서 불구속’이라는 제목의 청원을 올려 엄벌을 요구한 바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