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여야5당 대표, 18일 회동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6 16:37:5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각 당 사무총장 일시-의제 조율나서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손학규 대표가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을 위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대표 회동을 제안한 데 이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무조건 회담 수용 의사를 밝히면서 오는 18일 대통령-5당 대표 회담이 진행될 전망이다.

여야 5당 사무총장은 이를 위해 16일 정확한 회담 일시와 의제 등을 조율했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 10일 최고위원회에서 "문제 해결의 실마리는 보이지 않고 확산될 조짐만 보이고 있다"며 여야5당 대표와의 회동을 제안했다.

특히 "황교안 대표도 이 회동에 참여할 것을 당부한다"며 "정부와 민간뿐만 아니라 정치권도 이념과 진영을 떠나 초당적으로 협력하고 지혜를 모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여기에 황 대표도 전날 긴급기자회견을 열고 “일본의 반도체 부품 수출규제 등에 대한 해법을 모색하기 위한 청와대 회담을 제안한다”면서 “실질적 논의가 가능하다면 우리 당은 대승적 차원에서 어떤 회담이라도 수용할 것”이라고 가세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의 삼대일 회동에 이은 일대일 회담을 요구해오던 기존의 입장을 바꿔 대통령-5당 대표 회동 수용 가능성을 밝힌 것이다.

청와대는 공식 입장은 내지 않았지만 강기정 정무수석이 정의당 심상정 신임 대표를 예방한 자리에서 "국회에서 의논해 의제나 일정, 방식을 주시면 그에 따를 것"이라고 밝혀 사실상 수용 의사를 밝혔다.

회동이 성사될 경우, 지난해 3월 이후 1년 4개월만에 5당 대표와 마주하게 되는 문재인 대통령이 어떤 의제를 내놓을 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주당은 우선 이번 회동이 성사된 주된 이유가 일본의 경제보복인 만큼 대일 대응책 마련을 주로 논의하되 일본이 수출금지의 이유로 꼽은 북한과 관련된 남북미 정상회동 등을 테이블 위에 올려야 한다는 입장이다.

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은 비공개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일본의 무역 규제와 판문점 정상회동과 관련한 내용을 주 의제로 해야 한다는 것이 저희 당의 생각"이라고 말했다.

반면 한국당 박맹우 사무총장은 "국정 전반에 대해 논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의제 확대 뜻을 밝혔고 바미당 임재훈 사무총장은 "민주당은 축소 지향적, 야당은 확대 지향적 의제를 조율해야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