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택서 30대 남녀 사망··· '생활고 비관' 유서 발견

손우정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7 16:47:15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남양주=손우정 기자] 경기 남양주시의 한 주택에서 30대 남녀 시신이 발견됐다.

17일 남양주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6일 오후 2시35분께 남양주시 화도읍의 한 주택에서 악취가 난다는 신고를 접수를 받았으며, 신고에 따라 현장을 방문한 119 대원들은 방 안에서 숨진 A씨(37·남)와 B씨(31·여)를 발견했다.

A씨와 B씨는 동거하던 관계로, 집 안에서는 경제적 어려움을 비관하는 내용의 유서가 발견됐다.

경찰은 이들이 숨진 지 약 5일이 지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A씨와 B씨의 시신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는 등 자세한 사건 경위 조사에 나섰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