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동 여경 동영상' 논란··· 경찰 뺨 때린 조선족 집유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8 16:46:11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최근 여경에 대한 효용성 논란을 일으켰던 ‘대림동 여경 폭행사건’ 동영상 속 가해자 조선족이 1심에서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서울남부지법 형사4단독(박찬우 판사)은 지난 17일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선족 강 모씨(41)에게 징역 1년,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밝혔다.

같이 기소된 허 모씨(53)에게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 선고됐다.

재판부는 “피고인들이 모두 혐의를 인정하고 있다”며 “피고인들이 반성하고 있고 국내에서 형사처벌을 받은 전력이 없는 점, 이 판결로 국내 체류 여부에 영향을 끼칠 수 있는 점 등을 고려해 양형했다”고 밝혔다.

강씨는 지난 5월13일 오후 10시께 서울 구로구의 한 음식점에서 업주와 시비를 벌이던 중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의 뺨을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허씨는 음식점 업무를 방해한 혐의다.

강씨가 여경의 뺨을 때린 영상은 인터넷 커뮤니티와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

편집된 동영상에는 현장의 여경이 허씨를 제압하지 못하는 것처럼 비쳐 당시 여경 효용성 논란이 일은 바 있다.

그러나 실제로는 여경이 범인을 침착하게 잘 제압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민갑룡 경찰청장도 “나무랄 데 없이 침착하고 지적으로 대응했다”고 높이 평가했다.

이날 집행유예를 선고받은 피고인들은 당시 현장 경찰관들이 제기한 민사소송도 앞두고 있다.

사건 당일 출동 경찰관인 A경위와 B경장은 강씨와 허씨 때문에 신체적·정신적 피해를 봤다며 각각 112만원씩 총 224만원을 청구하는 민사소송을 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