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원구, 공동주택 7700가구 수도관 교체 나서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7-19 22:30:1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 지난 1월 개최된 공동주택지원사업 설명회에서 오승록 구청장이 인사말을 전하고 있다. (사진제공=노원구청)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올해 예산 9억원을 투입해 공동주택 7700여가구의 낡은 수도관 교체에 나섰다.

구는 아파트 등 공동주택이 전체 주택의 83%를 차지하고, 30년 이상 노후 아파트 단지들의 음용환경 개선 필요성이 대두됨에 따라 노후 공동주택 공용급수배관 교체지원 사업을 본격적으로 시행한다고 밝혔다.

공용급수관 교체 사업은 노후 공동주택의 안전한 음용환경 조성을 위한 것으로, 낡은 공용급수관으로 인한 수질저하와 공용급수관 파손으로 인한 단수 사고 등 예방의 목적도 있다.

지원 대상은 1994년 4월 이전 건축된 아연도 강관을 사용하는 지역내 공동주택 중 공용급수관 미교체 단지 26개, 총 3만9411가구다.

구는 올해 중계주공5단지, 미성, 롯데우성, 삼익4단지, 상계주공14단지, 현대우성아파트 등 총 6개 아파트 단지를 시작으로 오는 2022년까지 아파트 노후도를 고려한 연차별 계획에 따라 순차적으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지원기준은 수도사업소 지원 확정단지 접수 순으로 하되, ▲장기수선계획 및 장기수선충당금(공사비용) 충족단지 ▲공동주택 노후도 및 소규모 단지 ▲배관교체 관련 분쟁 미발생 단지 등이 우선된다.

이들 단지에는 공용급수관 교체 비용으로 가구별 시비 포함 50만원을 지원한다.

배관 교체 대상 아파트단지는 투명성과 공정성을 위해 공동주택지원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최종 선정된다.

교체 희망 가구는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을 거쳐 입주자 대표회 회의록, 사업계획서, 서울시 수도사업소 공사비 지원 승인 공문 등 관련서류를 구비해 구청 공동주택지원과에 방문 신청하면 된다.

오승록 구청장은 “최근 붉은 수돗물 사태로 주민들의 수돗물 안전에 대한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면서 “노후 수도관 교체지원으로 녹물을 예방하고, 공동주택 지원 사업으로 쾌적하고 안전한 주거환경을 조성해 살기 좋은 도시 노원을 실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