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전남도당, 목포·여수시의원2명 제명처분

황승순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3 00:35:28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22일 도당 윤리회의 속전속결...목포시의회 윤리위 결과는 글쎄요?
▲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22일 윤리심판원(원장 이철재) 회의를 열고 동료 여성 시의원을 지속적으로 성희롱한 혐의로 목포시의회 A 의원과성폭행 피해자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징계청원이 접수된 여수시의회 B 의원(비례)에 대해제명(당적 박탈) 처분과 제명(당적 박탈) 처분을 각각 의결했다.(사진제공/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위원회)
[남악·목포=황승순 기자]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은 22일 윤리심판원(원장 이철재) 회의를 열고 동료 여성 시의원을 지속적으로 성희롱한 혐의로 목포시의회 A의원에 대해 최고 징계 수위인 제명(당적 박탈) 처분을 의결했다.

전남도당은 또 성폭행 피해자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징계청원이 접수된 여수시의회 B의원(비례)에 대해서도 제명 처분을 내렸다.
▲ 목포시의회 본회의장 모습(본사진은 윤리위원회의 소집과는 무관) 사진제공/목포시의회
목포시의회도 A 의원의 성희롱 의혹과 관련 민원이 공식 접수됨에 따라 윤리위원회(위원장 이재용)를 소집하고 심의에 들어갈 예정이다.

도당 윤리심판원은 이날 무안 남악 도당 회의실에서 9명의 위원 중 6명이 참석한 가운데 제13차 윤리심판원 회의를 열고 3시간 여에 걸친 ‘마라톤 심의’ 끝에 이같이 징계 의결했다고 밝혔다.

도당 윤리심판원에 따르면 A시의원은 당 윤리규범이 규정한 품위유지 (5조) 및 성희롱·성폭력 등 금지(14조) 의무를 현저하게 위반해 국민정서에 반하는 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여수 B시원은 과거 모 사회복지시설 근무 당시 성폭행 가해자인 원장을 감싸고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한 혐의로 징계청원이 접수됐다.

도당 관계자는 “두 의원의 행위가 여성비하와 폭언, 성희롱·성폭력 금지 및 사회적 약자에 대한 갑질 등 윤리규범을 명백히 위반해 불가피하게 최고수위인 제명 처분을 내렸다”고 밝혔다.

이어 “앞으로도 국민정서에 반하는 행위를 하는 선출직 공직자에 대해서는 ‘무관용’ 원칙으로 강력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이처럼 민주당은 내년 총선 등을 감안한 선긋기 차원의 당적 제명 의결을 신속하게 처리한 반면 목포시의회는 의원직 제명을 처리하기 위해서는 2/3의원들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절차가 필요하다.

이에 김휴환 의장은“의회에서도 윤리위원회가 소집된 만큼 적법절차에 따라서 엄격한 심의를 통해 시민들의 눈높이에 맞는 처리 결과로 이어질 것으로 본다”고 예단했다.

김 의장은 따라서“이번 논란의 당사자인 본인은 깊은 논란과 상처를 키우기보다는 본인의 미래를 위해서도 결단이 필요한 것 같다”고 말해 외둘러 스스로 의원사퇴를 암시 하는 표현을 숨기지 않았다.

그러나 시의회의 윤리위원회 소집으로 심의는 절차는 거치겠지만 실제로 동료의원 제명 건은 결코 쉽게 예단하기 어렵다는 게 시의회 주변의 전반적인 분위기이인 만큼 결과에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