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징계 받고 탈당했던 이언주, 화려하게 부상하나

이영란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3 09:55:3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황교안-홍문종, 출판기념 축사 통해 공개 러브콜

[시민일보=이영란 기자] 바른미래당에서 손학규 대표에 대한 '막말'로 당원권 1년 정지 중징계 처분을 받고 탈당했던 무소속 이언주 의원이 자유한국당과 우리공화당의 경쟁적인 러브콜 속에서 화려한 부상을 예고했다는 관측이다.

실제 22일 국회에서 열린 이 의원의 저서 '나는 왜 싸우는가' 출판기념회장에는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 홍문종 우리공화당 대표 등 보수 정당 인사들이 대거 참석했다.

이날 맨 처음 축사에 나선 황교안 대표는 “이언주 의원이 사법시험에 합격해서 연수원에서 2년 교육받을 때 제가 사법연수원 교수였다"고 개인적 연고를 강조하면서 "이 정부의 폭정을 막아내고, 국민들이 정말 갈망하던 대한민국을 만들도록 하겠다. 이언주 의원과 함께 할 수 있도록 많이 성원해달라"고 말했다.

뒤를 이어 연단에 오른 홍문종 대표도 "이언주 의원을 우리공화당으로 모시려고 밤낮으로 기도하고 있다"며 "보수를 세우는 데는 우리공화당이 최고이고, 이 의원이 함께 하면 우리 공화당이 보수 우파의 중심으로 우뚝 서게 될 것"이라고 이 의원을 한껏 띄웠다.

이런 가운데 뒤늦게 출판기념회를 찾은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 정권의 무능과 무책임에 대항해 단호히 싸우려면 '반문연대'라는 큰 틀 아래 싸워야 하는데 특히 주요 인물인 이 의원과도 큰 틀 아래서 함께 싸울 그 날이 금방 올 거로 생각한다"면서도 ‘이 의원의 한국당 입당이 가시화된 거냐’는 질문에는 "지금 당장은 아니다. 방법에 대해 고민하고 있다"고 선을 긋는 모습이어서 눈길을 끌었다.

그러나 이 의원은 출판기념회 내내 자신의 의중을 드러내지 않아 특정 정당 입당 보다는 신당 창당 후 당대당 통합을 염두에 두고 있는 게 아니냐는 관측에 무게를 실었다.

실제 이 의원은 지난 3월 언론 인터뷰에서 ‘신당 창당’ 가능성을 언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