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두환 물러가라' 학생관리 안했다고 피소··· 檢 "동산초교 직무유기 고소 각하"

정찬남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3 16:41:22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광주=정찬남 기자] 직권을 남용해 아이들을 정치적 도구로 이용했다며 고소를 당한 광주 동산초등학교 교직원들의 고소가 각하됐다.

23일 광주지검 등에 따르면 검찰은 광주 동산초등학교 교장과 교사 등 3명이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직무유기를 저질렀다는 보수 표방 단체들의 고소를 각하 처분했다.

지난 3월11일 낮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자명예훼손 사건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광주지법 후문에 도착하자 맞은편에 있던 동산초등학교 학생들이 점심시간에 교내 2층과 3층 복도 창문에서 “전두환은 물러가라”, “전두환은 사과하라”고 외쳤다.

이에 대해 보수 표방 단체들은 교직원들이 직권을 남용해 초등학생들을 정치적 도구로 이용하고, 교장과 교감이 담당 교사가 왜곡된 정치 교육을 하는 것을 방치하고 학생들을 안전하게 보호해야 할 의무도 소홀히 했다고도 주장하며 고소했다.

그러나 검찰은 교직원들이 정당한 권한을 넘어선 행위를 하거나 보호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경우에 해당하지 않아 범죄가 성립하지 않는다고 판단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