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의회, "日, 경제보복 철회·강제징용 피해 배상을"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4 13:06:03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규탄결의안 채택
日상품 불매운동 동참 요청도

▲ 의원들이 플래카드를 들고 일본정부에 경제보복 수출 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사진제공=강서구의회)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서울 강서구의회(의장 김병진)가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에 대해 철회할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구의회는 23일 제265회 임시회를 개최하고, ‘일본의 경제보복 조치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의안은 지난 4일부터 3개 전략 품목의 핵심소재 수출규제 조치를 하고, 일본정부의 화이트리스트(수출 우대 국가 목록)에서 한국을 제외할 방침이라고 일본정부가 밝힌 것에 대해 책임감 있는 행동을 촉구하는 내용을 담았다.

결의안의 내용은 크게 3가지로 ▲일본정부는 반도체·디스플레이 핵심 소재의 대한국 수출규제 조치를 즉각 철회할 것 ▲일본정부와 기업들은 식민시대 강제징용 피해 배상에 관한 우리 사법부의 피해자 배상판결을 존중해 즉각 이행할 것 ▲구민들은 향후 일본여행을 자제하고 일본에서 수입되는 상품 구매를 자제할 것 등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