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성군의회, "서해선-신안간선 환승 결사반대··· 계획철회를"

최진우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4 13:18:14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결의안 채택

[홍성=최진우 기자] 충남 홍성군의회가 23일 제261회 임시회 개회에 앞서 '서해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 철회 촉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앞서 지난 15일 서해선 복선전철 운행계획 변경과 관련해 국토교통부를 항의 방문한 데 이어 결의안 채택을 통해 군의회의 입장을 명확히 한 것이다.

군의회는 결의안를 통해 “국토교통부는 2015년 서해선 복선전철 기공식 당시 전철이 오는 2020년 완공되고 이후 신안산선이 개통되면 서해선을 달리던 열차가 신안산선을 이용해 서울 영등포까지 53분, 여의도까지 57분이 소요될 것이라 밝혔지만 이제와서 신안산선 사업의 경제적 부담을 이유로 주민들에 대한 어떠한 설명도 없이 환승계획으로 추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러한 정부의 환승계획은 서해선 복선 전철사업의 기본취지에 어긋남은 물론 사업 수혜자인 주민의 의견을 전혀 수렴하지 않은 일방적인 행정으로 서해선과 신안산선 간 환승계획을 철회하고, 서해선과 신안산선을 직결할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번 임시회는 2019년 상반기 군정업무 추진실적 및 하반기 업무계획보고 청취, 행정사무감사 결과 채택, 조례안 등 일반안건 12건을 심의하며, 장재석·이병희 의원의 5분 자유발언을 통해 군민의 의견을 대변하는 등의 활발한 의정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