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취임 하루 앞두고 박윤해 대구지검장도 사의··· 남은 선배 8명

황혜빈 기자 / 기사승인 : 2019-07-24 16:38:46
  • 카카오톡 보내기
  • -
  • +
  • 인쇄
[시민일보=황혜빈 기자] 윤석열 차기 검찰총장(59·사법연수원 23기)의 취임 하루 전 1기수 선배인 박윤해 대구지검장(53·22기)이 사의를 표명했다.

이에 따라 검사장급 이상 고위간부 가운데 윤 총장의 선배 기수는 8명 남았다.

박 지검장은 24일 오전 검찰 내부통신망 '이프로스'에 사직인사 글을 올려 "22년 세월을 검찰과 함께 했었고, 저에게는 커다란 영광이고 행복이었다"며 소회를 밝혔다.

그는 "우리 검찰은 국민의 목소리를 더 경청하고 국민 곁으로 친절하게 다가가기 위해 노력해야 한다. 공정하고 정의로운 검찰이 되도록 하고, 국민의 인권을 보호하여 법치주의가 더욱 확립되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박 지검장은 변호사 생활을 하다가 1998년 인천지검 부천지청에서 검사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서울중앙지검 형사3부장, 춘천지검 원주지청장, 수원지검 평택지청장 등으로 근무했고, 2017년 검사장으로 승진해 울산지검과 대구지검을 이끌었다.

검찰 안팎에서는 사표를 내는 검사장이 1∼2명 더 나올 것으로 보고 있다.

[저작권자ⓒ 시민일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오늘의 이슈

뉴스댓글 >

주요기사

+

기획/시리즈